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위한 종합재활서비스 -여수시장애인종합복지관

인권소식


본문 꾸밈 이미지

장애벽허물기, 청와대·국회·정부부처 인권위 진정

페이지 정보

  • 지역권익옹호팀장
  • 19-11-05 14:57
  • 11회
  • 0건

본문

 

“수어통역사 없는 기자회견·브리핑 장애차별”

장애벽허물기, 청와대·국회·정부부처 인권위 진정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1-05 13:59:53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이 5일 서울 을지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청와대·국회·정부 등 기자회견에 수어통역사 미배치 차별진정'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에이블뉴스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이 5일 서울 을지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청와대·국회·정부 등 기자회견에 수어통역사 미배치 차별진정'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에이블뉴스
기자회견이나 브리핑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지 않는 것은 장애인 차별이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이하 장애벽허물기)이 5일 국가인권위원회 앞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지적하며, 청와대·국회·정부부처를 인권위에 장애차별로 진정했다.

장애벽허물기는 2016년 공포된 한국수어법이 올바로 이행될 수 있도록 활동하고 있다.

올해에는 청와대, 국회, 정부부처 등이 앞장서서 기자회견 등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할 것을 촉구하는 활발한 활동을 벌여왔다. 한국수어의 가치를 국민들에게 알리고, 농인(청각장애인)들의 알권리를 확대하기 위한 것.

하지만 국회와 정부는 기자회견이나 브리핑에 수어통역사 배치와 관련 검토 중이며, 청와대는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수어통역사 배치와 관련한 명쾌한 결정이 아직도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이날 인권위 진정은 조속한 상시적 수어통역사 배치를 목적으로 이뤄졌다.

5일 서울 을지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진 좌측부터) 김주현 장애벽허물기 대표, 윤정기 장애벽허물기 활동가, 조태흥 한국장애인연맹 기획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에이블뉴스에이블포토로 보기 5일 서울 을지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진 좌측부터) 김주현 장애벽허물기 대표, 윤정기 장애벽허물기 활동가, 조태흥 한국장애인연맹 기획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김주현 장애벽허물기 대표는 “한국수어법이 시행된 지 3년이 넘었지만, 이 사회에는 아직도 한국수어법이 적용되고 있지 않다”라며 “장애인복지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정부 부처들조차 기자회견수어통역사를 배치하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차별받는 청각장애인들의 의견을 모은 이번 진정을 통해 올해가 가기 전까지 청와대의 답변을 받아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수어를 통해’ 발언에 나선 윤정길 장애벽허물기 활동가는 “한국에서 아직도 수어가 언어로서의 자격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 그래서 청각장애인들의 알 권리가 배제당하는 것”이라며 “가정은 물론 학교와 직장 등 사회 곳곳에서 차별받는 청각장애인들이 알 권리마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활동가는 또한 “청각장애인들도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설 수 있도록 청와대국회, 정부 부처가 앞장서서 주요 기자회견 등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라”고 요구했다.

조태흥 한국장애인연맹 기획실장은 “문재인 정부가 강조했던 것 중 하나가 사회적 차별을 없애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돌이켜보면 그것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권위 인권상담조정센터로 이동해 ▲청와대 브리핑 등에 수어통역사를 상시 배치할 것 ▲국회 기자회견 등에 수어통역을 상시 제공할 것 ▲정부 부처에서 의무적으로 기자회견수어통역을 제공할 것 ▲행정안전부 재난안전 관련 브리핑에 반드시 수어통역사를 배치하고 관련 정보에 수어통역을 넣을 것 등의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했다.

5일 서울 을지로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조정상담센터에서 윤정기 장애벽허물기 활동가 등 장애인권활동가들이 청와대·국회·정부 등의 수어통역 제공 등의 요구사항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하고 있다. ⓒ에이블뉴스에이블포토로 보기 5일 서울 을지로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조정상담센터에서 윤정기 장애벽허물기 활동가 등 장애인권활동가들이 청와대·국회·정부 등의 수어통역 제공 등의 요구사항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2020년 에이블뉴스 칼럼니스트 공개 모집]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지원 기자 (kaf29@ablenews.co.kr)
 


 

댓글목록